공지시항/자료실 이미지
교육소식 - 정확하고 한 발 빠르게 영어와 교육에 관련된 정보를 제공합니다.
중요한 정보이오니 꼭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구분 제목 등록일 조회
고입정보 [전체]학생부 입력 주체, 담임선생님으로... 2016-11-24 오후 3:50:00 1327

첨부파일:    

학생부, 항목별 입력 주체 개정 (2016. 11. 교육부 발표)

학생부, 성장·학습과정 중심으로 담당 교사가 쓴다
‘진로희망사항’ 학생 중심 기재

http://linkback.seoul.co.kr/images/onebyone.gif?action_id=866cb319d512953832d38a96bcbe7de
그 동안 결과 중심으로 기재하던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기재 방식이 내년부터는 학생의 성장과 학습과정 중심으로 바뀐다. 학생 개인에 대한 종합의견, 동아리활동, 교과발달상황 등 세부 항목에 따라 입력 교사를 달리해 학생의 성장과 학습과정에 대해 두루 살피도록 했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개선방안’을 마련해 11월 23일 발표했다. 



개선방안은 우선 입력 주체가 명확해졌다. 학생부의 진로희망사항, 창의적 체험활동의 자율활동과 봉사활동,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은 담임교사가 기재한다. 동아리활동은 지도교사가, 교과학습발달상황 세부능력과 특기사항은 교과 담당교사와 담임교사가 입력하도록 했다. 학생부 관련 업무는 여러 교사가 담당하지만 입력은 교사 1명이나 학년 부장교사가 담당해 왔다. 

학생과 학부모의 진로희망을 따로 적던 ‘진로희망사항’ 칸에는 학생 중심으로 진로와 희망 사유를 적는다. 기존 ‘학부모 진로희망’ 칸과 ‘특기 또는 흥미’ 칸은 삭제된다. 

방과후학교 내용은 강좌명과 이수 시간만 적게 된다. 학생들이 지도교사와 함께한 조사·연구 프로젝트 활동인 ‘R&E’(소논문 활동)는 학교 내에서 학생 주도로 수행한 활동에 한해 연구 주제와 참여 인원, 소요 시간만을 기재하도록 했다. 최근 학생부종합전형의 비중이 커지면서 소논문 활동이 ‘스펙’으로 활용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독서활동’ 칸에서는 객관적으로 입증이 어려운 독서 성향을 적지 않고, 읽은 책의 제목과 저자만 기록한다.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항목은 ‘~이 우수함’이나 ‘~이 탁월함’ 같은 포괄적이거나 추상적인 표현을 지양하고 구체적인 표현을 통해 종합적으로 적게 된다. 교내상 수상 실적은 학교별로 사전 등록된 교내상에 한해 수상 경력을 기록할 수 있고, 참가 사실은 기재할 수 없다. 

학생부를 기재하는 나이스(NEIS) 시스템에는 ‘명예졸업’ 메뉴를 신설한다. 지금까지는 사고로 사망한 학생에 대해 초·중학교는 ‘면제’, 고등학교는 ‘제적’ 처리를 했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경기 안산 단원고 학생들의 ‘제적’ 문제가 불거지면서 논란이 된 부분이다. 

나이스 시스템의 학생부 접근 권한은 조회와 조회·입력을 엄격히 구분한다. 지금까지는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하면 조회·입력 모두 가능했지만, 앞으로 공인인증서로는 조회만 가능하다. 보안카드나 OTP 인증을 한 번 더 거쳐야 입력도 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부 항목별 표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기재 예시를 개발·보급해 학생부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제고하겠다”고 설명했다.